겨울철 차량관리 요령

Posted by NEOKOREA
Category:

겨울철에 자동차를 안전하게 운전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차량관리 또한 상당히 중요합니다. 겨울철 한파와 폭설 등으로 인해 자칫 잘못하다가는 자동차가 큰 해를 입을 수 있습니다. 따라서 겨울철 차량관리는 본격적인 추위가 오기 전에 미리 점검 및 정비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겨울철 자동차 관리를 잘 하면 차의 수명이 늘어날 뿐만 아니라 뜻하지 않은 사고로부터 낭패를 보는 일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엔진 성능 관리

 

가솔린엔진 장착 차량과 달리 디젤엔진과 LPI 엔진 장착 차량은 겨울철 시동 시 차량 특성에 맞는 방법으로 시동을 걸어주어야 합니다.

​디젤엔진 장착차량의 경우 냉간 시동 시 엔진 예열이 필요합니다. 시동 키를 ON 위치에 놓고 계기판의 예열 표시등이 꺼진 것을 확인한 후 바로 시동을 걸어야 합니다. 또한 LPI 엔진 장착 차량도 계기판의 LPI 시동대기램프가 소등된 후 바로 시동을 걸어주어야 합니다.

​예열 등 및 시동대기램프가 점등된 상태에서 시동을 걸면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시동이 지연되는 현상이 발생됩니다.

 

 

연료 라인 및 필터 관리

 

겨울철 연료라인의 수분관리는 철저히 해야 합니다. 연료라인에 수분 침투 시 연료속에 포함된 수분이 빙결되면 연료 공급이 차단되어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주행중 시동이 꺼지는 현상이 발생됩니다. 뿐만 아니라 디젤차량의 경우 연료는 연료장치의 윤활유 역할도 동시에 하므로 연료 공급 차단 시 연료장치에 치명적인 고장을 줄 수 있습니다.

연료라인의 수분형성은 보통 연료탱크 내외의 온도차에 의해 자연스럽게 발생하는 경우와 주유소 연료저장탱크의 관리 소홀로 인해 인위적으로 불순물이 들어오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자연발생적으로 생성되는 수분을 줄이기 위해선 평상시 연료 탱크내에 연료을 가득 채워 넣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디젤차량의 경우 일정주기로 수분분리기를 통해 수분을 제거해 줍니다.

 

 

냉각 장치 관리

 

지난 여름철 엔진이 많이 과열되어 냉각수로 물을 많이 보충했다면 반드시 부동액 농도 점검을 해야 합니다. 만약 부동액 비중이 너무 낮아 영하의 날씨에서 냉각수가 얼어 붙었다면 엔진 및 라디에이터에 치명적인 고장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냉각수 교환 시기는 일반적으로 2년 4만 km 이고, 오염도를 점검하여 교환 시기를 결정하면 됩니다. 냉각수가 부족할 때는 같은 종류의 냉각수로 보충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미리 준비한 여분이 없을 경우 물을 이용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냉각수의 대용으로 쓸 수 있는 물은 수돗물, 정수기 물, 증류수, 빗물 등이 있고, 반면 하천 물, 우물물, 생수 등은 자동차의 냉각 계통을 부식시킬 수 있으니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히터 및 성에 제거 장치 관리

 

히터와 성에제거 장치는 탑승객의 안락과 운전자의 시야를 위해 정상적인 작동상태를 유지해야만 합니다.

추운 겨울날 히터가 고장이 나면 정말 난처하게 됩니다. 히터 바람이 따뜻하지 않거나 엔진 예열시간이 너무 길다면 서비스센터 또는 정비협력사를 통해 냉각장치를 점검 받아야 합니다. 또한 차량 실내의 쾌적한 공기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필터 관리를 철저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뒷유리 열선도 미리 점검을 해두면 도움이 될 것입니다.

 

 

배터리 관리

 

엔진 시동시 시동이 바로 걸리지 않는다면 우선 배터리의 이상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배터리 단자 및 터미널은 항상 깨끗한 상태를 유지하고 견고히 체결되어야 합니다.

단자와 터미널간 체결이 불량하거나 심하게 오염되었다면 시동불량 및 충전불량 상태가 발생될 수 있습니다. 배터리는 고열과 저온에서 수명이 짧아질 수 있습니다. 겨울철엔 배터리 주변에 헌 옷가지 또는 스폰지 등을 이용하여 단열을 해 주면 배터리 성능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겨울이 지나면 반듯이 단열재는 치워야 합니다.

 

 

타이어 관리

 

낡은 타이어는 겨울철 빙판길 또는 눈길 운행시 대형사고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안전을 위해 사전에 교체해주어야 합니다. 겨울철에는 공기가 수축돼 타이어의 공기압이 낮아져 펑크 등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타이어를 점검해야 합니다.

요즘은 보통 ​4계절용 타이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굳이 스노우 타이어로 바꿀 필요는 없지만, 눈이 많이 내리는 지역의 운전자들은 스노우 타이어로 교체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스노우 체인도 미리 준비해 두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할 수 있습니다. 타이어 교체 시 비정상적으로 값이 싼 제품은 피하고, 제조일자를 반드시 확인합니다. 가급적 3년 이상 지난 오래된 타이어는 구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타이어는 오래되면 딱딱해지거나 균열이 발생되어 주행중 파손될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댓글 남기기